경제뉴스

엠제이선물은 항상 고객님을 먼저 생각합니다.
매매자의 편에서 안전한 선물거래를 책임지고 선도하는 엠제이선물 이 되겠습니다.

S&P500지수 4,500 돌파…골드만 "내년에 4,700선까지 상승"

페이지 정보

작성자최고관리자 조회293회 작성일 23-11-16 10:13

본문

9915e6d233951a08d5049c64d052756d_1700097215_9735.jpg


(서울=연합뉴스) = 미국 경제가 회복세를 유지하면서도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 진정되는 조짐을 보이자 '연착륙'에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확산하면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가 4,500선을 돌파했다.

1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S&P500지수는 전날보다 0.16% 상승한 4,502.88을 기록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와 나스닥지수도 각각 0.47%와 0.07% 상승했다.

미 상무부 발표에 따르면 미국의 10월 소매 판매는 전월 대비 0.1% 감소했다. 월간 소매판매가 감소한 것은 지난 3월 이후 7개월 만이지만 연말 쇼핑 시즌에는 어느 정도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또 10월 생산자 물가지수(PPI)는 전월 대비 0.5% 하락해 2020년 4월 이후 가장 큰 감소 폭을 기록했다. 시장에서는 0.1% 상승할 것으로 예측했었다.

트레이드스테이션의 데이비드 러셀 글로벌 시장전략 총괄은 "더 많은 '골디락스'를 발견했다"며 "수요가 여전히 강한 부분이 있지만 물가 상승세가 완만해지고 있는 등 연착륙이 구체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골디락스 경제란 너무 뜨겁지도, 차갑지도 않은 상태로, 주로 경제가 높은 성장세를 보이면서도 물가 상승이 없는 상황을 의미한다.

아메리프라이즈 파이낸셜의 앤서니 사글림벤은 "디스인플레이션(물가 상승 둔화) 추세가 확실해지고 있다"며 "이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 기조가 끝났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어서 주식이 이에 긍정적으로 반응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투자자문업체 제니 몽고메리 스콧의 댄 웬트로브스키 리서치 이사는 "4,600 초반대에서 올해 고점을 다시 시험할 수 있다"며 "다만 지수가 현재 과매수 영역에 진입한 만큼 차익매물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디펜던트 어드바이저 얼라이언스의 크리스 자카렐리 최고 투자책임자(CIO)는 소비가 강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기업 이익이 계속 증가할 것으로 가정하는 것이 합리적이며, 이는 연말 랠리에 불을 붙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같은 증시 낙관론은 내년 전망에도 그대로 반영됐다.

골드만삭스는 S&P500지수가 내년에도 상승세를 이어가 현재 수준보다 5% 상승한 4,700선까지 상승, 지난해 1월의 사상 최고치에 근접할 것으로 전망했다.

골드만삭스는 이날 보고서에서 미국 경제가 경기침체를 피하고 (기업)이익이 상승하는 데다 밸류에이션(가치평가)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등 다양한 호재들이 대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투자자들이 불확실한 상황이 닥쳐도 매도 충동을 억제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데이비드 코스틴 미국 주식 담당 수석 투자전략가는 "내년 증시에 대한 기본적인 전망은 간헐적인 변동성에도 내년 말까지 투자를 유지하면 궁극적으로 보상을 받게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내년 주가 상승은 하반기에 집중될 것"이라며 "연준의 첫 금리인하와 대통령선거에 따른 불확실성 해소가 주가를 끌어올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유명한 약세론자인 모건스탠리의 마이클 윌슨 CIO도 최근, 내년 증시에 대해 보다 긍정적인 견해를 보였으나 S&P500지수가 내년에 현재 수준과 비슷한 4천500선으로 마감할 것으로 전망했다.